“애플, 퀄컴에 합의료 6조8000억원 냈다”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4-19 11:23
투자은행 UBS 추산...CNBC "애플, 비싼 대가 치러"
애플이 모바일 통신칩 제조사와 대규모 로열티 소송을 벌이다 최근 합의한 가운데 애플이 합의료로 60억 달러(6조8000억원)를 지급했을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CNBC는 18일(현지시간) 투자은행 UBS가 애플이 퀄컴에게 합의료로 50억~60억 달러를 지급했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애플이 소송에 돌입하면서 중단한 로열티일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또한 애플이 아이폰 한 대당 8~9달러의 로열티를 지불하기로 합의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퀄컴이 애플과의 합의로 주당 순이익이 2달러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것을 바탕으로 추산한 수치다.

이번 합의료 지급은 애플이 5세대 이동통신(5G) 아이폰을 출시하기 위한 비싼 대가였다고 CNBC는 설명했다.

애플은 2017년 1월 퀄컴이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특허료를 과도하게 부과했다며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퀄컴은 이에 맞서 애플이 특허료 지급 계약을 위반했다고 맞소송을 제기했다. 양 측의 특허 소송 규모는 270억 달러(약 30조원)에 달했다.

[사진=바이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