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3사, 1분기 수주 급감…세계 발주량 감소 영향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4-19 08:34
올 1분기 조선 3사의 수주량이 40% 가까이 감소한 가운데 업체별 희비도 극명하게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각사의 IR자료에 따르면 이들 3사의 올해 1분기 신규 수주액은 약 40억달러(4조5480억원)으로 전년 동기(64억달러)대비 38% 감소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분기 12억달러에서 올해 1분기 13억달러로 8%가량 늘었다. 고부가가치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만 7척 따내 수익성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올해 목표치는 78억 달러로 17%를 채웠다.

반면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은 물론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모두 부진했다. 그룹 3곳의 수주액은 16억달러로 전년 30억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1분기 수주 감소는 세계 발주량 자체가 급감한 탓이다. 올해 1분기 선박 물량은 전년에 견줘 거의 반 토막이 났다. 지난 1~3월 누계 발주량은 573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로 전년(996만CGT) 대비 42% 급감했다.

[컨테이너 선박에 연료를 공급하는 아시아 최대 LNG 연료 공급선, 이미지 (MOL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