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희, LPGA 롯데 챔피언십 첫날 2위 출발…최혜진 ‘돌풍 예고’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4-18 16:53

지은희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첫날 맹타를 휘두르며 시즌 2승을 향한 첫 발을 내딛었다.
 

[지은희의 티샷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은희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카폴레이의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쓸어 담으며 8언더파 64타를 쳤다. 지은희는 이날 무려 버디만 9개를 잡은 넬리 코다(미국‧9언더파 63타)에 1타 뒤진 단독 2위로 출발했다.

지은희는 지난 1월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에 이어 시즌 2승, 통산 6승에 도전한다. 또 한국 선수 최고령 우승 기록도 32세 11개월로 새로 쓸 수 있는 기회다.

지은희는 전반에 버디 2개를 잡은 뒤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6개를 몰아쳤다. 지은희는 11~14번 홀에서 4연속 버디를 잡은 뒤 마지막 17, 18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깔끔하게 첫날을 마감했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상과 신인왕을 동시 석권한 최혜진은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최혜진은 ‘디펜딩 챔피언’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 후원사(롯데) 초청으로 출전한 최혜진은 2017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한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 데 이어 또 한 번 LPGA 투어 우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유소연은 보기 없이 버디 6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공동 5위에 올랐고, 전인지와 최운정은 5언더파 67타로 공동 7위에 자리했다. 또 공동 7위에는 교포 다니엘 강(미국)과 이민지(호주), 노무라 하루(일본)를 비롯해 아리야·모리야 쭈타누깐(태국) 자매 등이 포진했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오른 고진영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공동 29위에 자리했고, 후원사 초청으로 이 대회에 나선 김지현과 조정민은 박인비와 함께 1언더파 공동 59위에 그쳤다. 신인왕 후보 이정은6은 3오버파 공동 124위로 부진한 출발을 보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