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의회 원전특(위)․울진범대위, 신한울 3, 4호기 건설재개 촉구

(울진)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4-18 16:27
17일 경북도청 방문, 도지사 면담 및 울진군민 서명부 전달

울진군의회 원전관련특별위원회와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7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이철우 지사에게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를 염원하는 울진군민 서명부를 전달했다. [사진=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군의회 원전관련특별위원회와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범대위’)는 지난 17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이철우 지사를 면담하는 자리에서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를 염원하는 울진군민 서명부를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범대위에서는 지난해 12월 13일부터 울진군 각급 기관, 사회단체의 협조를 통해 신한울 3, 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대군민 길거리 서명운동을 전개했으며, 울진군민 3만7901명의 서명이 담긴 책자와 함께 범대위 명의의 청원문도 전달했다.

이날, 이철우 지사와의 면담에서 범대위 장유덕 집행위원장은 “울진군민의 의지가 담긴 서명부의 뜻을 헤아려 지사님께서 신한울 3, 4호기 재개를 바라는 울진군민의 여망을 정부 부처에 적극 전달해 관철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철우 지사도 “국회의원 시절부터 원전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아울러 경상북도의 원전산업 비중을 고려해, 정부 약속사업에 대한 이행 촉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창오 원전특위 위원장은 “지난번의 신한울 건설 현장을 포함한 울진군 방문에 감사드리며, 정부의 약속사업인 신한울 3, 4호기의 조속적인 건설재개만이 울진군의 경제상황과 군민들의 희망”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울진군의회 원전관련특별위원회와 범대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및 자유한국당의 각 당 원내대표 면담과 국회의 원전산업 관련 해당 상임위원회에도 직접 방문을 통해 울진군민 서명부를 전달할 계획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