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민생경제 위한 골든타임 지나가…한국당, 국회 정상화 응해야”

이정수 기자입력 : 2019-04-18 10:36
5.18 망언과 세월호 망언 대해서도 퇴출 등 엄중 처벌 촉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한국당을 향해 “반대정치 그만두고 국회 정상화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골든타임이 속절없이 지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탄력근로제, 최저임금 개편법안 등 민생법안이 더 이상 국회에서 지연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국회 밖에서 민생을 얘기하지 말고 안에서 민생입법을 처리해야 한다”며 “소득주도성장 폐지 3법 등에 대해서만 외치지 말고 민생을 위한 행동에 나서달라”고 밝혔다. 17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인천에서 현장간담회를 갖고, 민생경제 회복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어 “추경 편성도 본격적으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며 “국민을 위해 일하는 국회를 열자는 데 어떠한 조건도 걸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5·18 망언에 이어 세월호 망언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날을 세웠다.

홍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윤리위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켜보겠다”며 “징계는 하지 않고 시간을 끌면서 대충 넘어가려고 하는 한국당의 미온적 태도가 제2, 제3의 망언을 나오게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극우정당이 되고 싶지 않다면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며 “망언 의원들이 더 이상 국회에 발을 들이지 못하게 엄중히 처벌해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5.18 사태와 관련해 “진상조사위원회가 218일째 출범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며 “5.18이 다가오기 전에 출범시켜야 한다. 필요한 것이 있다면 법 개정까지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