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투약 의혹 휘성, 콘서트까지 취소 ‘악재’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4-17 21:54
2019 휘성 X 케이윌 브로맨쇼 전국투어 콘서트 취소 결정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 투약 의혹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케이윌과 함께하는 콘서트가 취소되고 말았다.

17일 공연 제작사 스프링이엔티는 멜론 티켓 홈페이지는 "오는 5월 4~5일 서울에서 진행되려고 했던 '2019 휘성 X 케이윌 브로맨쇼 전국투어 콘서트'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스프링이엔티는 "콘서트가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하게 됐다"며 "공연을 기다려준 관객분들께 공연 취소라는 죄송스러운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전했다.

본 공연을 예매한 분들께 조속한 환불조치를 취하겠다는 게 제작사의 설명이다.

지난 16일 방송인 에이미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언급한 연예인 A 씨가 휘성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휘성이 공식입장을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한 상태다.
 

2019 휘성 X 케이윌 브로맨쇼 전국투어 콘서트 포스터.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