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조직개편 실시...안전·매각 집중

김해원 기자입력 : 2019-04-17 14:42
-38개 부문, 221개팀 체제로 개편
아시아나항공이 정비품질부문을 신설해 안전을 강화하고 매각에 집중할 수 있도록 조직을 재정비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7일 기존 39개 부문·224개팀 체제로 운영하던 조직을 38개 부문, 221개팀 체제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는 먼저 정비본부 산하에 정비품질부문을 신설해 항공기 품질 정비 등 안전에 집중하기로 했다. 기존 정비본부장 아래 흩어져 있던 정비품질팀과 정비검사팀을 통합한다. 또 정비훈련팀을 신설해 항공기 정비품질을 높일 계획이다. 

안전 업무 강화를 위한 팀 통합도 단행했다. 안전·보안실 산하의 안전예방팀과 안전심사팀을 안전품질관리팀으로 통합했다. 운항본부 산하 운항표준팀과 운항평가팀은 운항표준평가팀으로, 운항훈련팀과 운항훈련지원팀은 운항훈련팀으로 각각 통합했다. 

매각 작업 지원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되는 전략본부도 조정했다. 기존 전략기획본부 산하에 있던 구매부문은 경영관리본부로 이관하고, 전략기획본부에 전략기획부문과 재무부문만 남겨 업무 집중도를 높였다. 경영관리본부는 기존 HR(인사)·대외협력·커뮤니케이션 부문에 구매부문을 함께 맡는다. 

감사보고서 사태로 사의를 밝힌 인력에 대한 보강도 진행됐다. 전략기획 본부장에 진종섭 상무, 전략기획담당 임원에 임수성 상무, 재무담당 임원 업무 대행에 최재형 부장을 각각 임명했다. 

김이배 전략기획본부장(전무)과 김호균 재무담당 상무는 이달 초 감사보고서 감사의견 한정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아시아나항공기 [사진 = 아시아나항공 제공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