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중앙 컨설팅팀’ 공공 부문 정규직 전환 지원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4-17 10:35
교수, 변호사, 노무사 등 민간 전문가 34명 구성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을 돕기 위한 조직이 닻을 올렸다.

고용노동부는 17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중앙 컨설팅팀’ 발족식을 개최했다.

중앙 컨설팅팀은 정규직 전환과 관련된 경험과 전문성을 가진 교수, 변호사, 노무사 등 민간 전문가 34명으로 구성, 1・2단계 정규직 전환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1단계의 경우 중앙행정기관, 자치단체, 교육기관,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이 대상이며 2단계는 지자체 출자·출연기관, 공공기관·지방공기업 자회사가 대상이다.

중앙 컨설팅팀은 2017년 7월부터 공공기관의 임금체계, 정년, 채용방법 등 정규직 전환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을 해왔다. 특히 정규직 전환과 관련된 현장의 혼란이나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갈등을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방법으로 조정 및 중재하는 역할을 해왔다.

올해의 경우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1・2단계가 상당 부분 완료됐다. 고용부는 민간위탁기간이 대상인 3단계가 새로 추진되는 점을 고려해 1・2단계 정규직 전환을 중점으로 하는 중앙 컨설팅팀과 3단계 민간위탁을 중심으로 하는 ‘권역별 컨설팅팀’으로 구분해 운영한다.

고용부는 이번 4월말까지 3단계 민간위탁에 대한 공공기관의 상담 신청을 받고 있으며, 전문가 심사 등을 거쳐 5월초부터 권역별 컨설팅팀을 구성해 지원할 예정이다.

임서정 차관은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나타나는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정규직 전환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컨설팅이 매우 중요하다”며 “남아있는 정규직 전환 결정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이 연차별 계획에 따라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