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네스트 결국 서비스 종료…6월30일 입·출금 정지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4-17 08:30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네스트가 서비스를 종료한다.

코인네스트는 16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현 시점에서 측정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업계가 보여주는 변화와 움직임은 지금까지의 코인네스트 철학과 열정만으로는 대응할 수 없다는 생각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16일부터 회원가입이 불가능하며 거래 서비스와 암호화폐 입금은 오는 30일 오후 5시 정지된다. 6월30일 오후 5시를 기준으로 암호화폐 및 원화 출금이 정지되므로 이전에 보유 자산을 출금해야 한다.

2017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코인네스트는 3개월 만에 3만명의 회원을 모으는 등 암호화폐 시장에서 빠르게 안착한 거래소 중 한 곳으로 꼽혔다. 그러나 지난해 4월 김익환 대표를 포함한 임원들이 횡령·사기 의혹으로 검찰에 긴급 체포되며 하락세를 걸었다.

이들은 고객 7000명의 투자금 중 450억원의 예탁금을 임직원 명의 계좌로 빼돌려 실체가 없는 암호화폐를 매수한 뒤 다른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계좌에 이체하는 방식으로 382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코인네스트 홈페이지 캡처]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