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어이없는 해명, 누리꾼 분노 더 샀다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4-16 00:00
병원측 "신생아 떨어트린 게 직접 사망원인 아냐" 해명
신생아를 떨어트린 사실을 은폐했던 분당차병원의 해명이 더욱 분노를 키우고 있다. 

누리꾼들은 "3년간 왜 숨겼냐(pj***)" "근데 왜 차트 조작하고 거짓말했는데? 말 못 하는 이미 죽은 아이라고 그따위로 뻥치면 죄받는다. 이것들아(bb***)" "두개골 골절에 뇌출혈이 있었는데 사인이 아니라…(co***)" "1.1킬로 아기를 안고 옮기다니요?? 우리 아기 1.9킬로로 대전 을지대병원에서 출산해서 낳자마자 이동식 인큐베이터에 넣어서 이동했는데? 분당 차병원이라는 곳이 그런 방식으로 애를 옮기다니 이해를 할 수가 없네요(ps***)" "분당 차병원 대체 몇 번째 뉴스 나오냐. 무서워서 저 병원 가겠냐(fa***)" "분당 차병원 이제 절대 가지 마세요(es***)" 등 댓글로 비난했다. 

15일 분당차병원 측은 "당시 임신 7개월의 1.13kg에 불과(신생아 평균 체중 3.4kg의 3분의1)한 고위험 초미숙아 상태였다. 분만 레지던트가 신생아 중환자실로 긴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 미끄러져 아기를 안고 넘어지는 사고가 벌어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바닥에 떨어진 신생아에 대해 병원 측은 "태반 조기박리와 태변 흡입 상태로 호흡곤란증후군과 장기 내 출혈을 유발하는 혈관 내 응고장애 등의 증상을 보이는 등 매우 위중한 상태였다"고 덧붙이면서 이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잘못된 판단이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하지만 분당차병원 측은 "이는 신생아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 아니고 여러 질병이 복합된 병사로 판단해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며 어이없는 해명을 해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다. 

지난 2016년 분동차병원은 신생아를 의사가 받아 옮기다가 실수로 떨어트려 두개골이 골절돼 치료를 받다가 몇 시간 뒤 사망했다. 하지만 병원 측은 이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병사로 적어 부검 없이 아이를 화장했다. 

지난해 7월부터 해당 내용을 입수한 경찰은 수차례 압수수색을 했으나 병원 측은 조직전 은폐를 했으며, 아이의 진료 기록 또한 일부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경찰 측은 당시 병원 운영을 총괄했던 부원장과 주치의 등 9명을 증거인멸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