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위스 H2E와 합작법인 설립… 수소트럭 1600대 현지 공급

윤태구 기자입력 : 2019-04-15 13:14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설립 계약 체결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수소전기 대형트럭 총 1600대 공급
현대자동차가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 에너지(이하 H2E)'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차는 15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과 H2E 롤프 후버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H2E는 수소 생산·공급 솔루션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수소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지속가능한 이동성 확보와 전국 수소 충전 네트워크 구축 등을 목표로 지난해 5월 출범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의 사업 개발 및 수행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으로 설립되는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7년간 단계적으로 총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15일 양재동 사옥에서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 롤프 후버 스위스 H2 에너지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Hyundai Hydrogen Mobility)’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현대차 양재동 사옥에서 진행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설립 계약 체결식에서 이인철 부사장(가운데 오른쪽), 롤프 후버 스위스 H2 에너지 회장(가운데 왼쪽)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양사의 합작법인은 향후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를 통해 스위스 지역의 대형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리스 형태로 제공하는 등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현대차는 수소전기 상용차로 유럽 각 국가별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고, 향후 국내 시장은 물론 미국 등 다른 국가로의 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현대차는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통해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대차는 수소전기 트럭 상용화를 계기로 수소전기차 분야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버 H2E 회장은 "수소 기술력의 선도 기업인 현대차와 H2E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유럽 시장에서 친환경 상용차 확대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자부심을 느낀다"며 "H2E는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이 잘 활용될 수 있는 수소 생태계 조성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