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65세 모델 김칠두는 누구?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4-15 08:18
2018년 F/W 헤라서울패션위크 KIMMY.J 모델로 데뷔
모델 김칠두씨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KBS-1TV '인간극장-칠두씨의 봄날 1편'에서 혜성처럼 등장한 은발의 신인 모델 65세 김칠두씨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김칠두씨는 은발의 수염과 헤어를 기르게 된 사연에 대해 "식당 일로 바빠 세수하고 면도할 시간도 없었다"며 "그래도 지금은 많이 털털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이 "아내 분이 많이 힘드셨겠는데요"라고 하자 그는 "아내가 빨래하나, 세탁기가 하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김칠두씨는 딸의 복장싸지 살피며 "단화 없냐. 지금 그 신발은 내가 보기에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딸에게 "항상 아빠가 이렇게 점검하시냐"고 묻자 딸은 "평소에는 내가 트레이닝복만 입고 다녀서 별 말이 없으시다"고 대답했다.

한편, 김칠두씨는 올해 나이 65세로 2018년 F/W 헤라서울패션위크 KIMMY.J 모델로 데뷔해 여러 광고와 잡지, 패션쇼 등 다양한 곳에서 활약하고 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