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잉글리쉬쉽독 중요 부위 물린 남성 상태는? 개주인 "우리 애 순둥이인데…"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4-12 14:09
부산 한 아파트에서 30대 남성이 대형견 '올드잉글리쉬쉽독'에게 신체 중요 부위를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2분께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 1층 승강기 앞에서 견주 B(29·여)씨와 함께 있던 대형견 올드잉글리쉬쉽독이 A(39)씨 급소 부위를 물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 수술을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형견은 몸길이 95㎝, 몸무게 45㎏으로 목줄을 한 상태였지만 입마개는 착용하지 않았다.

동물보호법은 맹견 5종류와 해당 맹견의 잡종에게만 입마개를 의무적으로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해당 맹견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드와일러 등이다.

사고 당시 B씨는 대형견과 함께 산책하기 위해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복도를 걸어 나가는 중이었고, A씨는 음식물 쓰레기를 버린 뒤 엘리베이터로 가고 있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순둥이라 그전까지는 사람을 공격한 적 없었다"면서 "예전에 아파트 다른 주민이 음식물 쓰레기통으로 개를 위협한 적이 있는데 음식물 쓰레기통을 보고 놀라 공격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견주 B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