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 57.8㎞' 현대차 아이오닉...미국서 공인 연비 1위

김해원 기자입력 : 2019-03-31 13:18
테슬라 모델3, 쉐보레 볼트 제치고 2017년부터 1위 수성

더 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사진 = 현대자동차 제공 ]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이 올해 미국에서 공인연비가 가장 뛰어난 차로 기록됐다. 아이오닉은 테슬라 모델 3를 제치고, 3년째 연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31일 미국 환경보호청(EPA)가 발표한 '2019년형 모델 연료 효율성 가이드'에 따르면,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136MPGe를 기록해 연료 효율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일본 업체들을 제치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MPGe는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가 휘발유 1갤런(3.785ℓ)의 비용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를 마일(1.609㎞)로 표시한 것으로, 내연기관차로 치면 연비라 할 수 있다. EPA는 휘발유 1갤런을 33.7㎾h로 환산한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136MPGe를 국내 단위로 적용하면 휘발유 1ℓ의 비용으로 57.8㎞를 주행할 수 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뒤를 이어 테슬라 모델3 롱레인지(130MPGe)가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모델3 미드레인지 모델(123MPGe),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120MPGe), 쉐보레 볼트 EV·폭스바겐 e-골프(119MPGe)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EPA가 별도 집계한 하이브리드 모델의 연비 순위에서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차 블루도 58MPG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도요타 프리우스 에코가 56MPG로 2위를,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일반 모델)가 55MPG로 3위를 차지했다. 혼다 인사이트와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LE, 도요타 프리우스 등 3종이 52MPG로 공동 4위를 차지했고, 기아차 니로 하이브리드 FE가 50MPG로 5위에 올랐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