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DVR 수거 쇼’?... 先확보 後보고 의혹 파장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3-29 12:41
세월호 DVR 바꿔치기 의혹, 재수사 촉구 해군 " 수거된 DVR도 동일한 절차대로 당일 즉시 인계"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세월호 참사의 주요 증거물인 사고 당시의 폐쇄회로(CC)TV가 조작·편집된 정황이 있다고 밝히면서 일파만파입니다.

당장, 해군과 해경이 CCTV 디지털영상저장장치(DVR)를 두 달 전에 미리 CCTV 저장장치를 수거해 놓고 마치 당일에 건져올린 것처럼 연출을 했다는 의심의 눈초리가 거셉니다.

 

28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세월호 CCTV DVR(디지털영상저장장치) 관련 조사내용 중간발표'에서 박병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국장이 '해군이 선내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해온 DVR과 세월호 DVR이 상이한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발견했다'며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


DVR은 세월호에 설치돼 있던 64개 CCTV 영상을 저장하는 디지털영상저장장치입니다. 참사 직후부터 주요 증거로 거론됐습니다.

해군은 이 CCTV 저장장치를 참사 두달이 지난 6월 22일 밤 11시 20분, 수중에서 수거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 여기서부터 촉발됐습니다. 수거된 CCTV 영상에는 참사 발생 약 3분 전까지인 오전 8시 46분까지의 상황만 담겼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에 일부 생존자들이 9시 30분 배가 기울어져 침몰되는 그 상황에서도 CCTV 영상이 송출되는 장면을 봤다라는 증언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왜 침몰했는지 침몰 직전에 선내에서 어떤 상황이 있었는지 어떤 어떤 지시가 있었는지. 그런 상황을 알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증거임에도 불구하고 3분 가량이 없었는데, 살펴 보니까 해군이 건져올릴 때의 영상과 검찰에 제출된 영상을 보니까 다른 겁니다.

특히, 세월호 CCTV 녹화장치가 검찰 제출 과정에서 바꿔치기됐을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당장, 국방부에서는 기자들의 서릿발같은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해군측은 "기사를 보고 알았다. 확인해 보겠다"고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어진 기자들의 질문에 국방부는 "정확한 원인과 경과는 확인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방부가 ‘천안함 괴물체 영상 삭제 긴급체포하려했다’ 기사에 관해 사실이 아니라고 답하자, 해당 기사를 직접 쓴 기자가 '확인 중인 사아에 대해 섣부른 결론이다"며 격하게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일단, 해군은 전날과 달리 “당시 현장에서 수거된 모든 증거물은 관계자 입회하에 즉시 해경으로 이관했다”며 “22일 수거된 DVR도 동일한 절차대로 당일 즉시 인계했다”고 29일 적극적으로 해명했습니다.

즉, '미리 확보한 사실'도 없고, 그러기 때문에 '왜 발표 안했다'는 것도 말이 안 된다는 겁니다.

 

[사진 = 연합뉴스]



DVR 열쇠를 꽂아서 돌려야만 이게 우측으로 열쇠 구멍이 들어갑니다. 물속에서는 수직으로 세워져서 단단히 잠겨 있는 상태인 것이 확인 됐습니다.

하지만 물 속에서 꺼내서 35분 만에 마대자루에서 발견된 DVR은 열쇠고리가 다 빠져나와 있고, 뒤에 걸쇠 자체가 다 부러져 있는 상태였습니다.

특조위에서는 세월호특별법에 의해서 검찰 수사요청이나 고발 등을 검토 중입니다. 해군과 국방부는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 계속해서 해명을 해야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