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택 한양증권 대표 "4차 산업시대, 강소증권사 도약의 기회"

조은국 기자입력 : 2019-03-27 11:22
창립 63주녀 기념식 개최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이사는 27일 서울 여의도 한양증권 본사에서 진행된 창립 63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을 하고 있다. [사진=한양증권 제공]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이사는 27일 "5G시대,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 증권업의 패러다임과 지형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 우리에게 도전이자, 강소증권사로의 도약을 위한 기회"라고 말했다.

임 대표이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양증권 본사에서 열린 창립 63주년 기념식에서 "강소증권사를 위해 초일류가 우리의 기준"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증권업계의 승부는 1인치의 차이로 날 수 있다"며 "우리보다 10배 이상 큰 대형사들과의 싸움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강조증권사의 도약에 성공하려면 쇼트트랙의 승부를 결정짓는 1인치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양증권은 이날 창립 63주년을 기념해 임 대표와 임직원들이 참여한 브라운백 미팅과 가족·친구 동반 콘서트 관람 행사 등이 진행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