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영선 자료제출 거부...청문회 무력화시도"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3-26 17:06
자유한국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 의원들은 26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국회 산자중기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가 여러 의혹들에 대해 자료제출을 인사청문회 하루 전인 오늘까지도 여전히 거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인 △주민등록법 위반 △세금 지각 납부 △과도한 소비 △재산 축소신고 △증여세법 위반 △논문 표절 △평창 갑질 △장남의 고액 외국인학교 입학 등에 대한 자료를 요구해왔다.
 

자유한국당,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이종배 의원 등 자유한국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러나 박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도 자료를 제출하지 않자, 한국당 의원들은 인사청문회 연기를 요구했다.

이들은 “박 후보자의 넘치고 흐르는 의혹에 대해 검증을 하기 위한 자료 확보, 핵심 증인 채택을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인사청문회 연기를 주장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민주당과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도 비판했다. 이들은 “청문화 무력화 시도에 민주당도 거들고 있다”며 “우리 당의 핵심증인 채택 요구에 일정 응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은 박영선의 호위무사인가”라고 했다.

또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후보자의 도덕성이나 자질에 의문을 가질만한 사안이 눈덩이처럼 많은데 이조차도 검증을 못하느냐. ‘부실검증의 끝판왕”이라고 지적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