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전날보다 내린 1133.4원으로 마감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3-26 16:49
2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0.8원 내린 달러당 1133.4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1원 내린 1132.1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이는 전날 환율 상승 재료로 작용했던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다소 완화됐고, 전날 큰 폭으로 하락한 코스피지수가 이날 반등하는 등 주식시장에서도 환율 하락 요인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결과 트럼프 당시 대선 캠프 측과 러시아의 공모 혐의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뮬러 특검 결과도 불확실성을 해소한 재료로 풀이된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달러화 수요가 꾸준하고, 주가 반등도 지지부진해 환율 낙폭이 제한됐다"고 설명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