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강원 정선에 국산풍력단지 조성…연간 7만8000MWh 전력 생산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3-26 12:07
정암풍력 준공…정선지역 랜드마크로 경제활성화 기대
한국남부발전이 강원도 정선에 새로운 국산풍력단지를 조성했다.

남부발전은 25일 강원도 정선에서 정암풍력 주주사(유니슨㈜, ㈜동성)를 비롯한 대주단 및 건설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암풍력 발전단지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23.2MW(메가와트) 규모의 정암풍력단지는 2.3㎿ 규모 풍력발전기 14기가 설치돼 연간 2만2000가구가 이용 가능한 7만8000㎿h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에 따른 연료대체 비용을 감안하면 연간 3만3000t의 이산화탄소 절감효과도 기대된다.

이는 1200억원의 해외연료 구매비용을 절감하고 여의도 면적 18배의 산림대체효과를 가진다는 것이 남부발전의 설명이다.

특히, 만항재 해발 1250m 지역에 위치한 정암풍력단지는 친환경 건설공법을 사용하여 생태계 파괴를 최소화한 자연친화형 풍력발전단지로, 자연과의 조화가 잘 이뤄져 있어 지역 야생화 축제나 여름 캠핑객들의 발길을 잡는 정선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기대를 모은다.

남부발전은 태백(18㎿), 창죽(16㎿), 평창(30㎿) 국산풍력단지에 이어 정암풍력단지 준공에 성공함에 따라 총 96.2㎿(46기) 규모 국산풍력단지 건설을 완료했으며, 남부발전 자체 풍력 국산화율도 70%를 돌파하게 됐다.

올해는 강원 태백 귀네미(19.8㎿)풍력단지 준공을 시작으로 제주 대정(100㎿)과 부산 청사(40㎿)에 해상풍력단지를, 강원도 강릉에 안인(60㎿)풍력단지 조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남부발전은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 30% 달성목표를 위해 풍력산업의 게임 체인저로서 선도기업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표지석 오른편)과 남부발전 임직원, 대주단 및 건설 관계자들이 정암풍력 발전단지 준공을 기념하는 표지석을 제막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남부발전]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