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강원 삼척에 수소기반 에너지 거점도시 조성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3-25 17:30
강원도·삼척시와 대진원전 부지 활용 업무협약 체결 연료전지·태양광·풍력 포함 200MW급 대규모 신재생 에너지 사업 추진
한국동서발전이 강원 삼척에 수소기반 에너지 거점 도시를 조성한다.

동서발전은 25일 강원도청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김양호 삼척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삼척 대진원전 해제 예정 부지 활용을 위한 '수소기반 에너지거점 도시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

삼척 대진 원전 후보지(31만7355㎡ 규모)는 지난 2012년 9월 원전예정구역으로 고시된 이후 지역 주민들의 원전반대와 정부 정책에 따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제외됐고, 올해 상반기에 원전해제 예정 부지로 고시될 예정이다.

이날 협약으로 한국동서발전은 원전 해제 예정부지 개발을 위한 에너지분야 사업계획과 산업 융복합단지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연료전지 100MW, 태양광과 에너지저장장치(ESS) 70MW, 풍력 30MW 등 총 200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한다.

강원도와 삼척시는 사업 추진에 필요한 인허가 등 행정지원과 신재생에너지 교육센터 설립을 진행하고 운영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강원도, 삼척시와 함께 원전해제 예정 부지를 수소에너지 기반 에너지거점도시로 조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모범적인 수소도시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가운데)이 25일 강원도청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오른쪽), 김양호 삼척시장과 삼척 대진원전 해제 예정부지 활용을 위한 '수소 기반 에너지거점 도시 조성'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한국동서발전]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