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등 악취 지역 3곳, 최신 측정기법으로 실태 조사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3-25 14:27
화학적 이온화 질량분석기 등 도입...배출원 추적 및 개선 방안 마련

송도 고층 건물 감싼 미세먼지[사진=연합뉴스]


인천 송도 등 악취로 불편을 겪는 지역에 대한 악취 실태 조사가 진행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인천 송도, 청주 오창, 철원·포천 등 3곳에 대해 최신 측정기법을 활용해 3월 25일부터 12월 말까지 악취실태를 조사한다.

이들 지역 3곳은 환경부가 악취 배출원과 주거지 사이의 거리, 민원건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했다.

이들 지역은 주거지 근처에 각종 산업단지와 축사 등 악취를 배출할 수 있는 시설들이 있으며, 악취 배출원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언제든 악취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들 3곳의 지난해 악취 민원 평균 건수는 318건이며, 인천 연수구(송도) 경우 618건으로 가장 많았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이번 조사 대상 3곳에 대해 화학적이온화질량분석기와 광학가스이미징카메라 등 최신 측정장비와 격자법을 활용해 악취실태를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장 등 악취배출원에 설치한 시료자동채취장치를 통해 악취 발생 시 실시간으로 시료를 포집해 원인물질을 조사한다. 대기질 측정정보를 활용한 모의계산 분석으로 대상 지역의 악취 배출원을 정밀하게 추적할 예정이다.

한국환경공단은 악취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개선이 필요한 경우 악취 방지시설 설치 등의 맞춤형 악취 저감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악취관리지역 지정요건을 충족한 경우 해당 지자체에 악취관리지역 지정을 권고할 방침이다. 해당 지자체는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환경부의 악취관리지역 지정에 따라야 한다.

신건일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그간 악취관리지역 확대 등의 악취 정책에도 불구하고 악취로 인한 민원이 지속되고 있다”며 “악취실태조사 사업은 악취 때문에 피해를 겪는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주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