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집중분석] GTX 날개 달고 P 1억 뛴 파주 운정신도시, 힐·푸·아 이어 중·대·대도?

윤주혜 기자입력 : 2019-03-26 14:34
GTX 운정역 초역세권 힐푸아 "GTX 소식에 웃돈 가파르게 올라" 올해 운정3지구 분양 물량 대거 공급…"중흥·대방·대림 분양가 눈여겨 봐야" "LG디스플레이, 추가 투자 안 한다더라…인구 유입 걱정" GTX 요금 비싸? "강남서 자취하느니 천원 더 내는 게 나"
“미분양이 났던 운정신도시 센트럴 푸르지오가 GTX-A 호재로 웃돈이 억대로 붙었었죠. 올해 운정3지구에 분양 물량이 대거 예정돼, GTX 초 역세권 아파트인 힐·푸·아(힐스테이트 운정, 운정신도시 센트럴 푸르지오, 운정신도시 아이파크)에 대한 수요가 잠잠한 편이긴 해요. 올해 상반기 3지구서 분양 예정인 중·대·대(중흥, 대방, 대림)의 분양가가 나와야 알겠지만 경쟁률은 괜찮을 것 같은데요?” (현지 중개업소 대표)

“힐푸아를 제외한 아파트들은 값이 오르기는커녕 분양가보다 떨어진 곳들도 수두룩해요. 땅도 문산역 일대만 급등했고 나머지는 호가만 높아요. 가격 급등은 일부의 얘기인데 정부가 파주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을까봐 다들 걱정하죠. GTX 개통은 한참 남았고, 북미정상회담도 불확실한 상황에서 상승세가 이어질지…회의적이에요.” (현지 중개업소 대표)


최근 방문한 운정신도시를 비롯한 파주 일대는 GTX-A 개통에 대한 기대로 한껏 닳아 올라 있었다. 하지만 GTX-A노선이 들어서는 운정역에 인접한 힐·푸·아 아파트의 상승세가 2023년 개통까지 계속 이어질지, 또 운정신도시 일대로 상승세가 확산될 수 있을지에 대한 회의적인 반응도 고개를 들고 있었다.

 

파주 운정신도시 센트럴푸르지오 [사진 촬영=윤주혜 기자]


◆ 중·대·대 청약 무조건? “분양가 보고 결정해야”
파주 운정신도시의 대표 아파트로 힐·푸·아가 손꼽힌다. 이들 세 아파트의 공통점은 GTX-A노선이 들어서는 운정역에 근접해 있다는 점이다. 파주 운정신도시가 부동산 시장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2017년 말부터다. 일산까지 연결될 예정이었던 GTX-A노선을 파주 운정까지 연장하는 안이 그 해 11월 확정되면서, 대규모 미분양이 났던 힐스테이트 운정과 운정신도시 센트럴 푸르지오의 분양권에 무서운 속도로 웃돈이 붙었다.

두 아파트는 입주를 완료해, 집주인들이 임대사업자를 등록했거나 양도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매물을 내놓지 않아 거래는 잠잠한 편이다. 센트럴 푸르지오는 전용면적 84㎡가 9월 4억 2000만원 선에 팔렸지만 12월 5억1000만원 선에 거래되는 등 빠른 속도로 가격이 올랐다. 분양가는 평당 평균 1020만원 수준이었다. 다만, 올해 들어 실거래 기록은 전무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


1월 분양권 전매제한이 풀린 운정신도시 아이파크도 웃돈이 수천만 원을 호가한다. 하지만 9.13 대책 이후 매수문의는 잠잠한 편이다. 현지 중개업소 대표는 “센푸와 힐스테이트 운정은 웃돈이 1억5000만원 이상 붙었었다”며 “두 아파트는 입주가 완료돼 매물이 잠겼다”고 말했다. “아이파크는 웃돈이 양도세 포함해서 9000만원이면 많이 붙은 편이다”고 덧붙였다.

최근 아이파크 전용면적 109㎡는 5억7074만원에 거래됐다. 해당 아파트의 분양가는 4억8300만원으로 발코니 확장 비용 등을 감안하면 웃돈이 8000만원 붙은 셈이다. 단, 양도세 포함 여부를 확인해야한다.

힐푸아에 대한 매수세가 줄어든 데는 올해 상반기 운정3지구에서 분양 물량이 대거 예정돼 있는 점이 주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운정신도시의 마지막 개발지구인 운정3지구는 GTX-A노선 운정역을 끼고 있다. 올해 운정3지구에서는 5개 단지, 총 4648가구가 공급된다. 이 중 주목 받는 단지는 중흥건설(1262가구), 대방건설(820가구), 대림산업(1010가구)으로, ‘중·대·대’라고 일컬어진다. 이들 세 개 단지가 힐푸아와 함께 상승세를 이끌어 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중대대 아파트는 분양가를 눈여겨 봐야 한다는 조언이다. 현지 중개업소 대표는 “분양가가 평당 1200~1300만원 수준이면 적당하나 1400만원 수준이면 추가 상승을 크게 기대하긴 어려울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이달 분양을 앞뒀던 중흥S클래스는 4월로 분양 일정을 연기했다. 관계자는 “분양가격은 4월쯤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분양가가 인근 시세의 85~100%면 분양권 전매제한이 4년으로 묶이고, 100%일 때는 3년인데 아마도 3년이 되지 않을까싶다”고 말했다. 이어 “중흥S클래스는 운정역에서 800미터 떨어져 도보로 10분이면 도달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사진촬영=윤주혜 기자 ]


◆ "GTX만 믿고 추가 상승 기대하기는…"  
파주 사람들이 우려하는 것은 자족기능이 없는 점이다. 한 주민은 “여기는 LG디스플레이 외에는 기업이랄 게 없는데 LG 근로자들도 줄어드는 추세다”며 “LG디스플레이가 중국으로 가기 때문에 파주에 대한 추가 투자를 스톱했다는 말이 파다해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주는 기업이 들어오지 않아, 인규 유입 요인은 없고 분양 물량만 늘어 난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GTX-A노선 운정역이 생기는 곳은 현재의 운정역이 아니라는 점을 알고 투자에 나서야 한다고 주의했다. GTX운정역은 교하신도시와 운정신도시 사이에 들어서는데 현재 정반대편에 있는 기존 운정역으로 착각하고 서울 사람들이 찾아온다는 설명이다.

GTX 교통요금을 둔 최근 논란에 대해서는 “비싸지 않다”는 반응이다. 파주 운정신도시에 거주하는 김 씨는(50대)는 “딸이 서울 삼성역으로 출퇴근하는데 편도 비용이 2900원”이라며 “7시에 출근하면 삼성역에 9시쯤 도착해, 강남 오피스텔을 얻어달라고 성화다”고 걱정했다. 이어 “GTX가 개통되면 삼성역까지 30분대면 가고, 편도비용도 3900원 정도라 합리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제공=국토교통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