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오늘의 뉴스 종합] 문재인 대통령 시장방문 경호관 기관단총 노출 논란…“당연한 직무수행”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3-24 22:30

[사진=아주경제]


▲문대통령 시장방문 경호관 기관단총 노출 논란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원이 대구 칠성시장 방문 당시 시민들 앞에서 기관단총을 들고 있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때,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들고 있는 사진을 제보를 받아 공개했다. 이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 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말했다.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작년 4월 주식투자 피해자 만나”
불법 주식거래 혐의로 수감 중인 이희진씨 부모를 살해한 피의자 김모씨가 1년 전 주식투자 피해자들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김씨 측 변호인과 경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4월 이씨의 불법 주식거래와 투자유치 등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의 인터넷 카페 모임 관계자를 한 차례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관계자로부터 이씨와 관련한 정보를 얻어내려 한 것으로 보인다.

▲​이철희 “KT 황창규 시절, 정치권 인사 동원해 로비”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KT가 2014년 1월 황창규 회장 취임 이후 14명의 정치권 인사, 군인과 경찰, 고위 공무원 출신 등에게 고액의 급여를 주고 로비에 활용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의원실에 공개한 명단에 따르면 KT는 정치권 인사 6명, 퇴역장성 1명, 전직 지방경찰청장 등 퇴직 경찰 2명, 고위 공무원 출신 3명, 업계 인사 2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하고 매월 자문료 명목의 보수를 지급했다. 자문료 총액은 약 20억원에 이른다고 한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고 지연…‘소음ㆍ진동’ 보완 목적
현대자동차가 신형 쏘나타의 출고를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제품에 탑재된 NVH(소음·진동) 장치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한 조치다. 24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재 쏘나타의 소음과 진동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출고 전 정밀 점검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일부 고객에 대한 인도 지연 현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탁신계 ‘푸어타이당’ 태국 총선 출구조사서 1위
푸어타이당이 24일(현지시각) 열린 태국 총선 출구조사에서 1위를 했다는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탁신 친나왓 전 총리 지지세력인 푸어타이당이 1위로 집계됐다. 현 군부정권을 지지하는 정당인 팔랑쁘라차랏당은 2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총선은 2011년 7월 조기 총선 이후 약 8년 만이며 군부 정권이 2014년 5월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이후 거의 5년 만에 열리는 선거다.

▲최정호 국토장관 후보자 “분양 아파트 준공되면 세종에 정착할 것”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이른 시일 내 수도권 집을 처분하고 오는 8월 세종시 분양 아파트가 준공되면 세종에 정착하겠다고 밝혔다. 한때 집 2채, 분양권 1개를 동시에 보유한 사실이 알려져 다주택자 논란을 빚은 최 후보자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점에서 송구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후보자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 '엘스(59㎡)'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상록마을라이프2단지(84㎡)' 등 아파트 2채, 세종시 반곡동에 건설 중인 '캐슬&파밀리에 디아트 펜트하우스(155㎡)' 분양권을 갖고 있다가 분당 아파트를 장관 후보자 지명 직전 딸 부부에 증여하고 월세로 거주 중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