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硏 "美 금리 동결, 韓 금리 인하 가능성 높아"

윤동 기자입력 : 2019-03-24 15:00
"미국 경제 불확실성 높아 국내 여건 고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미국이 한동안 기준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국은행이 완화적 통화 정책을 도입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24일 내놓은 '3월 미 FOMC 결과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시장의 예상대로 미국연방준비제도(Fed)는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 금리를 2.25~2.50%로 동결했다.

금리 동결에 따른 영향으로 우선 미국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부상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현재 미국 경제 상황을 보면, 급격한 침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되나 미국 경기에 대한 전체적인 기대감이 하락할 수 있다.

추가적으로 보고서는 미국의 금리 동결 기조로 한·미 금리 격차가 더 이상 확대되지 않아 외국인 자금 이탈 가능성은 낮아졌다고 진단했다. 국내 경제 상황에 대해 낙관할 수 없는 상황에서 국내 경기 진작에 집중한 완화적 통화 정책을 도입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 연구위원은 "경제 불확실성이 증폭되는 국면에서 국내 통화 정책은 내수 여건 고려가 우선되어야 한다"며 "미국 경기 침체 등 세계 경제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하방 리스크를 차단하고 대내 민간 주체들의 심리 개선이 이어질 수 있는 경제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보고서는 지금으로서는 금리동결 가능성이 높지만 미국이 올해 금리를 한 차례 인상할 여지는 남아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고용시장이 견조한 상황인 데다 향후 미·중 무역분쟁이 해소되고 주요국들이 확장적인 정책을 펴게 되면 세계 경제가 반등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