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학사 수험서에 ‘盧 전 대통령 비하사진’…“편집자 단순 실수”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3-22 16:27
지난해 출간된 한국사능력검정 참고서 인터넷커뮤니티 통해 알려져…교학사 “전량 폐기”

[사진 = 교학사 홈페이지]


교학사가 지난해 펴낸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참고서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합성사진이 실린 데 대해 사과하고 교재를 전략 폐기하기로 했다.

교학사는 22일 이에 대해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올리고 “해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고 밝혔다.

교학사는 “이미 온‧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해 폐기토록 조치했다”며 “가족분과 노무현재단에는 직접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올리겠다”고 했다.

문제의 사진이 실린 교재는 지난해 8월20일 출간된 한국사능력검정 고급(1‧2급) 참고서다.

이 교재에 해당 사진이 실려 있다는 사실은 인터넷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를 통해 알려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