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전실업, 지난해 매출액 3133억·영업익 108억 기록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3-22 11:00
고기능성 의류 생산 전문기업 호전실업은 21일 공시를 통해 2019년 연결기준 매출액 3133억과 영업익 10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152억원(5%), 영업익은 42억원(29%) 하락한 수치다. 순이익은 46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4% 증가했다.
 

[호전실업 로고. ]

호전실업 측은 "인도네시아 생산공장 이전에 따른 일시적 생산능력 축소와 일회성 정리비용 발생이 실적 감소의 주요인이"라고 밝혔다.

호전실업은 인도네시아에 운영 중인 5개의 의류생산공장 중 자카르타 인근 공장을 인건비 절감과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인도네시아 내 최저임금(자카르타 지역 대비 약 43% 수준) 지역인 중부자바로 이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작년 자카르타 인근 1개 공장 가동을 종료함으로써 이 과정에서 매출이 일부 감소했다. 약 3500명에 달하는 생산직원의 퇴직금 비용과 잔여재고 처분 손실 등 일회성비용 70억원 가량이 당기에 전액 반영되어 이익이 감소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호전실업은 기존 5개 생산거점 중 고비용 구조의 1개 공장을 가동 중단하며 향후 고정비 부담이 상당부분 경감될 것이며, 최저임금 지역 신규공장이 오는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됨에 따라 제조원가 절감 또한 본격화돼 올해부터 실적 회복이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호전실업 관계자는 "주력 바이어인 노스페이스와 언더아머, 애슬레타 등의 오더가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카트만두, 보그너 등의 신규바이어를 확보해 올해부터 공급을 시작한다"며 "특히 뉴질랜드 아웃도어브랜드인 카트만두를 통해 남반구를 겨냥한 고기능성 아웃웨어를 공급하고 국내 교복사업도 본격화해 비수기 가동률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공장 조기안정화와 함께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추가 증설을 통해 증가하는 바이어 오더에 대응력을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호전실업은 올해 정기주주총회에서 정관개정을 통해 의류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및 플랫폼 사업을 추가함으로써 스마트팩토리 관련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