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의견 ‘한정’ 받은 아시아나항공 “충당금 추가 설정 문제, 회계상 문제일 뿐”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3-22 08:58

[사진=아시아나항공]


지난해 감사보고서에 대해 한정의견을 받은 아시아나항공이 충당금 추가 설정 문제라며 조속히 해결하겠다고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2일 '감사범위제한으로 인한 한정' 의견을 담은 감사보고서를 제출했다. 아시아나항공과 같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는 감사의견 '한정'을 받으면 일반적으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21일 '감사의견 비적정설'에 대한 사실 여부를 묻기 위해 아시아나항공에 조회공시를 요구했고, 전날 매매거래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이 22일 오전 중 적절한 답변을 내놓으면 장중에도 거래가 가능하다"고 밝혀 상황은 유동적이다.

감사인인 삼일회계법인은 △운용리스항공기의 정비의무와 관련한 충당부채 △마일리지이연수익의 인식 및 측정 △손상징후가 발생한 유·무형자산의 회수가능액 및 당기 중 취득한 관계기업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에어부산의 연결대상 포함여부 및 연결재무정보 등과 관련해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 증거를 입수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설명 자료를 내고 "주로 충당금 추가 설정의 문제로 △운용리스 항공기 반납정비 충당금 △마일리지 충당금 추가 반영 △관계사 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등에 있어서 엄격한 회계 기준을 반영한 결과"라며 "이는 회사의 영업 능력이나 현금 흐름과 무관한 회계 처리상의 차이"라고 해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회계 감사법인의 의견을 받아들여 2018년에 충당금을 추가 설정할 경우 2019년 이후에는 회계적 부담과 재무적 변동성이 경감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른 시일 내에 재감사를 신청해 회계법인이 제시한 '한정 의견' 사유를 신속히 해소하고 '적정 의견'으로 변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호산업도 연결재무제표 지분법 대상 회사인 아니사아항공의 영향으로 '감사범위 제한으로 인한 한정' 감사 의견을 받았다고 별도 공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