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단-농협경제지주, 축산환경 개선사업 착수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3-20 12:00
환경공단 기술지원, 농협경제지주 재정지원 80억 원 규모 악취시설 개선자금 지원

[사진=환경부 제공]


한국환경공단과 농협경제지주가 축산환경 개선사업에 착수한다.

양 기관은 21일 충남 당진시 신평면행정복지센터에서 축산농가 지역의 악취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환경공단은 보유하고 있는 악취관리 전문기술을 활용해 악취를 일으키는 축산농가에 대한 기술적인 지원을 한다.

구체적으로는 황화수소 및 암모니아 이동식 연속 자동측정기와 표본 펌프, 광학가스 이미지 카메라, 가시화 시험장비를 비롯해 악취 측정 및 저감방법 상담, 시설개선 효과 검증 등이다.

농협경제지주는 지역농협과의 연계를 통해 80억 원 규모의 출연금으로 축산농가에 대한 악취저감시설 개선자금을 지원한다.

농협경제지주에서 지역농협에 자금을 배분하고 지역농협에서 신청을 받아 농가를 선정하면, 환경공단에서 적정성 검토 및 기술지원을 실시한 후 지역농협에서 농가에 개선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환경공단과 농협경제지주는 축산농가의 악취를 개선하기 위한 자금과 기술지원 자료를 공유하고, 농가 현장지도 및 점검을 위한 기술인력과 장비도 교류할 예정이다.

축산농가 악취 개선사업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악취발생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상시 점검도 나선다.

환경공단과 농협경제지주는 업무협약 이후 신송농장에서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과 김태환 농협경제지주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악취측정방법을 시연하고 축산악취 개선에 도움이 되는 나무울타리를 만드는 등 ‘축산환경 개선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양 기관의 협력이 상호 부족한 부분을 채워 공동의 문제를 해결하고, 상생할 수 있는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환경공단은 악취저감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지역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태환 농협경제지주 대표이사는 “축산환경 개선을 위해 자사의 모든 역량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 다양한 환경 분야의 협력으로 서로의 장점이 발휘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