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 전 장관 곧 재소환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3-19 14:41
앞서 청와대 행정관 2명, 김 전 장관 보좌관 조사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조만간 재소환할 계획이다. 산하기관 임원 교체 인사 경위와 청와대의 압력 여부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1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지난 주말 청와대 인사수석실의 균형인사비서관실 소속 행정관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환경부 산하기관의 임원 교체 인사에 청와대가 부당하게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집중 수사했다.

이들은 검찰 조사에서 의혹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이었던 이모씨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씨가 김 전 장관 보좌관 시절 청와대에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산하기관 임원 인사와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경위와 목적 등을 추궁했다. 그러나 이씨는 인사개입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책보좌관으로서 환경부 정책에 관한 업무만 했지, 인사에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면서 "청와대와는 주로 민정비서실과 소통하며 정책에 대해 협의했으며 인사수석실은 한 차례 방문했으며 역시 정책보좌를 위한 방문이었다"고 밝혔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