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선거개혁·공수처, 좌파독재 장기집권 도구…민생부터 봐야”

이정수 기자입력 : 2019-03-17 16:42
‘검경 정치탄압 활용’ 근거로 독재정권플랜 주장…“국민부담 경감 3법 만전” 강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선거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날치기 저지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여야 4당 선거제 개혁 추진과 관련해 좌파독재 장기집권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이념독재·4대악법 저지 긴급대책회의'에서 “공직선거법 개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검·경 수사권조정법 등 3대 날치기 악법은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를 교섭단체로 만들고 청와대가 검·경을 장악함으로써 좌파독재 장기집권 플랜을 짜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블랙리스트와 불법사찰 의혹 등을 통해 고위공직자를 먼지떨이 식으로 탄압한 정권이 공수처라는 무소불위의 기관을 가진다면 얼마나 전방위적으로 정치권과 행정부, 사법부, 민간을 무차별적으로 억누를지 불을 보듯 뻔하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이 정권 실세 중 하나인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아래서 파격 승진한 윤 모 총경이 버닝썬 사건의 핵심 관련자 중 하나라고 한다”면서 “경찰이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인 상황에서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김기연 한국당 울산광역시장 후보를 표적수사 한 것을 설명하고, 이번 정권이 경찰을 정치탄압에 이용했다면서 이 사건에 대한 실체가 명확하게 파악돼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검찰 수사가 감감무소식인데, 검찰이 정권 눈치보기 수순이 아닌가 의심된다고도 했다.

또 선거제 개편안을 미끼로 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을 묻지마 통과시키겠다는 여당의 야합정치를 반드시 저지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이달 국회는 민생 문제를 해결하는 데 우선돼야 함을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3월 국회에서는 국민의 세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서 무분별한 공시지가 인상을 막고, 신용카드 소득공제기간을 3년 연장하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장기 거주한 주택 소유자에 재산세를 경감하는 지방세법개정안 등 국민부담 경감 3법 개정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를 위한 법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