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3개국 순방] 한·캄 비즈니스 포럼…文대통령, 3대 경제협력 방안 제시

프놈펜(캄보디아)=최신형 기자입력 : 2019-03-15 22:46
文대통령 "한·캄 서로 없어선 안 될 중요한 경제파트너"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15일 오후(현지시간) 총리 집무실인 프놈펜 평화궁에서 열린 한·캄보디아 비즈니스 포럼 오찬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캄보디아의 경제정책인 '4각 전략'에 대해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 공동체를 비전으로 하는 한국의 신(新)남방정책과 정신이 같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캄보디아 총리실에서 열린 한·캄보디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메콩강과 톤레사프강이 만나듯 캄보디아의 '4각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이 만나 하나의 힘찬 물길을 이루게 될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캄보디아의 4각 전략은 '인적자원 개발', '경제 다각화', '고용 촉진', '지속 가능한 발전' 등을 핵심으로 한다.

특히 문 대통령 이 자리에서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위한 3대 경제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핵심은 △한국의 건설기술과 마이크로그리드 등 에너지 기술을 활용한 캄보디아 인프라 구축△농업식품·정보통신기술(ICT)·금융(핀테크) 분야 등 다각도의 산업기술 협력 확대 △투자촉진협력 양해각서 및 국가 지급결제시스템 구축 협력사업 등을 기반으로 한 양국 간 투자확대 여건 강화 등이다.

문 대통령은 "양국 모두 빠른 시일 내 재생에너지 비중을 크게 높이려는 목표가 있어 함께 노력하면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이라며 "국립의대 부속병원 건립 같은 의료·보건 분야 인프라 확충 협력은 캄보디아 국민의 의료복지 향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양국 간 기술협력을 강화하고자 한다"며 "양국이 추진하는 표준분야 협력 사업은 농산품과 공산품의 생산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문안이 타결된 형사사법공조 조약이 공식 체결되면 양국 모두 재외국민을 보호하면서 인적교류를 크게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현대사의 아픈 경험을 딛고 일어나 안정과 번영을 일군 역사적 공통점이 있다"며 "그 공통점이 한강의 기적에서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지고 있고, 이제 새로운 미래가 양국 사이에 펼쳐져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포럼에는 총 55개 기업, 125명의 한국 측 경제사절단과 캄보디아 측 주요 부처와 각료 및 기업인 120여 명 등 총 350여 명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