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법률방 걸그룹, 3년간 행사 500개 정산 못받고 성추행 피해…변호사 "당장 내용증명 보내라"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3-16 00:02
한 걸그룹 멤버가 소속사로부터 사기 계약을 당했다고 도움을 호소했다.

최근 KBS joy '코인법률방 시즌2'에 출연한 걸그룹 멤버 2명은 지난 3년간 약 500개 행사를 다녔지만 한 번도 정산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소속사 측에서 그룹 활동기간 숙소와 식비, 교통비 등 기본적인 지원 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의뢰인은 "식비는 부모님이 주셨고, 숙소 전기세는 체납이 되고 가스가 끊겼다"면서 "행사를 가야 하는데 물이 안 나와 머리를 감으러 이발소에 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의뢰인은 "활동 중 교통사고를 당해 목을 다쳤음에도 지방 행사를 갔고 다음날까지 스케줄을 소화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또 "중국 클럽에 갔을 때 관계자가 허벅지 등을 접촉했고, 소속사 대표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딸 같아서 만진 것'이라는 답만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고승우 변호사는 "정산을 받지 못했다면 소속사에 전속계약 무효를 주장할 수 있으며 손배배상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소속사에 정산 자료를 제공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내라"고 조언했다.
 

코인법률방 걸그룹[사진=KBS joy 캡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