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경찰유착 연결고리’ 전직 경찰관, 오늘 구속여부 결정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3-15 12:14
연결고리 의혹 전직 경찰, 15일 영장실질심사 받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가 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에 있는 클럽 ‘버닝썬’과 경찰 유착에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전직 경찰관 강모씨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15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은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이날 오전 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강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심문을 받은 뒤 11시 15분께 법정을 나왔다.

강씨는 버닝썬과 경찰 유착 고리 의혹을 부인했다. 심문 이후 취재진을 만난 강씨는 버닝썬에서 돈을 받아 경찰에 건넸는지 등을 묻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강씨 구속 여부는 오늘 저녁이나 16일 새벽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직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관인 강씨는 지난해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을 무마해주는 명목으로 클럽 측에서 2000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V화장품 업체 임원인 강씨는 지난해 7월 말 경찰에 버닝썬에서 미성년자가 고액의 술을 마셨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사건을 무마하고자 버닝썬에서 돈을 받아 관련 경찰들에게 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V화장품은 중국인 고객 등을 초대하는 버닝썬 행사를 앞두고 있었다.

이 사건을 맡은 강남경찰서는 당시 증거 부족으로 수사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