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히로유키 "수지상세포, 면역암치료서 중요 역할"

권석림 기자입력 : 2019-03-11 14:13
제4회 임상면역백신 포럼서 발표

[아베 히로유키 박사사 제4회 임상면역학회 포럼에서 수지상세포 면역치료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아베 히로유키 박사가 최근 일본 도쿄 스테이션 컨퍼런스에서 열린 제4회 임상면역학회 포럼에서 면역암치료에 있어서 수지상세포의 역할을 강조했다. 

아베 박사는 포럼에서 2018년도 임상치료 사례와 수지상세포 면역치료 사례를 발표하면서, 2015년 11월~2017년 11월 3기 이상 암환자 128명에게 수지상세포백신치료와 활성NK면역세포치료 결과를 소개했다. 그는 “관해와 부분관해 35명(27.4%), 장기불변을 포함한 83명(64.9%)에서 유효한 치료효과가 있었다”며 “2017년 11월~2018년 11월 3기 이상 암환자 68명에게 HSP 암항원을 추가해 치료한 결과, 관해 및 부분관해 31명(45.6%), 장기불변을 포함한 51명(75%)에서 유효한 치료 효과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수지상세포학회 영구회원인 아베 박사는 수지상세포 백신 연구에 매진해 왔다. 그 결과 기존의 단백질 분자량 및 연결고리가 짧은 숏 펩티드 암항원보다 롱 펩티드 암항원이 강력한 항원제시와 항원펄스 능력이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현재 암치료에 사용할 수 있는 최신 암항원은 10여 가지가 있으며, 2017년부터 암치료에 HSP 암항원을 추가로 사용한 결과 암세포의 항원을 보다 정확하게 펄스시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다양한 수지상세포 암백신치료의 임상이 진행된 가운데, 개인별 면역저해 작용과 암에 대한 다양성, 암세포의 위장과 회피 능력에 대응하기 위해 개인별 검사 후 개인에 맞는 암항원을 4~8종류 면역세포치료에 추가 사용해 치료율을 높였다.

아베 박사는 "종래의 수지상세포치료는 암항원을 1~2개 사용하고 성분채혈 과정을 거쳐서 치료했기 때문에 환자에게 부담이 되는 치료지만 ,아베종양내과 아베 박사 연구팀의 수지상세포치료제는 소량 채혈만으로 단핵구의 미분화증식기술을 개발했다"며 "치료제의 제조법은 10여개 나라에 특허등록된 상태다"고 말했다.

한편, 아베 박사의 아베종양내과 연구팀은 일본 후생성으로부터 허가된 면역치료병원으로 2002년에 NK면역세포치료를 시작했다. 수지상세포백신치료는 2007년부터 시작했다.

면역세포 치료는 부작용 없는 암치료 방법 중 하나지만, 알부민 수치가 낮고 영양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은 치료효과가 낮다. 이 수지상세포 백신치료와 임상연구에는 (주)선진바이오텍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다. 아베 박사 연구팀의 난소암 대상 HSP 암항원을 이용한 면역세포치료는 지난해 영국 옥스퍼드대학에서 발간하는 ‘난소암의 면역치료’라는 제목의 전문학술지에 실렸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