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법률방’ 걸그룹 빚투 폭로…“2억 3000만원 제공했다”

신보훈 기자입력 : 2019-03-07 19:37

[사진=방송 캡쳐]


유명 걸그룹 전 멤버 아버지의 빚투 폭로가 화제다.

KBS joy '코인 법률방 시즌2'에는 지난 6일 유명 걸그룹 전 멤버 아버지 A씨가 자신에게 전기 오토바이 사업에 투자를 권유해 2억3000만원을 줬다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의뢰인은 "1996년에 전기 오토바이 사업을 한다고 해서 걸그룹 멤버 아버지 A씨가 투자를 권했고, 약 2억3000만원을 줬다"고 밝혔다.

그는 "A씨가 돈을 빌려준 이후 신용카드도 훔쳐갔다"며 "약 700만원을 무단 사용했고, 나중에 2500만원을 대위변제를 했다"고 말했다.

의뢰인이 제공한 금액 중 1억6000만원을 “A씨가 사업에 사용하지 않고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했다. 주위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더라"고 폭로했다.

신중권 변호사는 "투자를 하면 손실이 날 수도 있고 이득이 날 수 있다. 투자로 돈을 잃었다고 사기가 성립되기 어렵다"면서도 "애초부터 사업할 생각 없이 돈만 받아서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했다면 사기가 될 수 있다. 의뢰인의 말을 뒷받침해줄 객관적인 증거가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