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비전, LG유플러스와 손잡고 알뜰폰 서비스 시작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2-26 08:35
3월 4일 정식 론칭

아이즈비전-LG유플러스 조인식. (왼쪽부터)이통형 아이즈비전 회장, 박준동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사진=아이즈비전]


통신서비스 및 장비 제조 전문기업 아이즈비전이 LG유플러스와 알뜰폰사업자 망 도매제공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다음 달 4일 본격적으로 알뜰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아이즈비전은 국내 알뜰통신 사업을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 SK텔레콤 알뜰폰 서비스와 KT 알뜰폰 서비스에 이어 LG유플러스도 알뜰폰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 계약으로 유플러스의 전기통신설비 이용해서 음성서비스, 데이터서비스, 부가서비스 등 별정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창립 27주년을 맞은 아이즈비전은 알뜰통신을 주축으로 사업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며 국내 알뜰폰 업계를 대표하는 중견기업이자 글로벌 B.B.H.M(Beauty, Baby, Healthcare, Mobile platform) 강소그룹을 목표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통형 아이즈비전 회장은 “기존 KT, SKT 이어 LG유플러스의 데이터 망까지 임대하게 돼 고객들의 선택폭이 넓어져 아이즈비전의 고객확보가 더욱 용이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LG유플러스망을 이용한 경쟁력 있는 요금제를 개발해 통신소비자의 요금제 선택 폭은 한층 넓히고 국민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덜어주는 대표 알뜰폰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아이즈비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신학기를 맞아서 진행하는 ‘우체국 알뜰폰 이벤트’에 참여한다. 3월 31일까지 지정한 요금제에 약정 가입하면 아이즈비전이 자체 생산한 화면 터치 폴더폰을 무료 또는 특가로 제공한다.

해당 요금제는 표준09(월 7700원), 올인원06(5500원)이며, 이 요금제로 24개월 약정 가입 시, 스타 스마트터치, 터치폴더2 휴대폰을 무료로 제공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