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탄 열차 하노이로 출발…경제·외교·핵안보 라인 총출동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2-24 13:05
제 2차 북미정상회담 북한 측 참석자 구성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3일 열차를 타고 출발했다. [이미지=AP=연합뉴스 제공]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평양역을 출발했다.

24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23일 오후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역을 출발했다.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대를 모았던 리설주 여사는 방문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수행단에 포함된 김영철, 리수용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차 북미정상회담 때도 김 위원장과 동행한 북한 대외업무 핵심 실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대남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김영철 부위원장은 마이크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카운터파트로서 김 위원장의 대외구상을 현실화하는 인물이다. 리수용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부상 역시 대서방 외교에 적극적인 인물로 핵 협상에도 관록이 쌓인 외교 전문 관료다.

이번 수행단에 처음 이름을 올린 김평해 부위원장은 당 간부부장으로 행정 인사업무를 담당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오수용 부위원장은 경제 관료로 북한 경제 업무를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열차는 23일 오후 9시 30분께(현지시간) 북·중 접경지역인 단둥(丹東)역을 통과했다.

이 열차는 오는 26일께 중국과 인접한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한다. 김 위원장은 이후 승용차를 이용해 하노이로 이동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