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다케시마의 날' 철폐 촉구···'독도는 우리땅' 천명

윤동 기자입력 : 2019-02-22 20:00
외교부 "독도에 대한 일체 도발 즉각 중단하라"

[자료=아주경제 DB]

정부는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행사의 철폐를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지방 정부가 독도 도발 행사를 개최하고 동 행사에 일본 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등 일본 측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동 행사의 철폐를 다시 한 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역사를 겸허히 직시하는 자세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시마네현은 이날 오후 마쓰에(松江)시에서 제14회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었다. 일본 정부는 행사에 차관급인 안도 히로시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했다.

시마네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 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다. 이어 현측은 2005년 3월 들어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조례로 만들고 이듬해부터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