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정월대보름…'부럼·오곡밥·귀밝이술' 먹는 날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2-19 07:00

[사진=아이클릭아트]

설날 이후 처음 맞는 보름날을 의미하는 한국의 전통 명절인 정월대보름이 오늘이다. 이 보름날엔 특별히 먹는 우리 음식이 있다. 정월대보름의 대표 음식인 부럼과 오곡밥, 귀밝이술 등이다.

1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에 따르면 정월대보름의 대표 행사 부럼 깨기는 날밤·호두·은행·잣·땅콩 등 껍질이 딱딱한 것을 부럼을 자신의 나이만큼 깨물어 먹는 풍습이다.

부럼을 깨물면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믿었던 조상들의 관습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오곡밥을 먹는 것도 정월대보름 행사 중 하나다. 오곡밥은 찹쌀, 차수수 차좁쌀, 붉은팥, 검정콩 등 다섯가지 곡식으로 지은 밥으로 그 해의 곡식이 잘 되길 바라는 뜻이 담겨 있다.

이명주, 명이주, 유롱주, 치롱주, 이총주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는 귀밝이술도 정월대보름의 대표 음식이다.

정월대보름날 아침에 데우지 않은 청주 한 잔을 마시면 귀가 밝아지고 그 해 일년 동안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고 해 남녀노소 모두가 마신 것으로 전해진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