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비 왜 더 받아요? vs "오른거 몰라요?"...곳곳에 혼란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2-18 19:54
 

18일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서 택시 기본요금 및 거리·시간 요금을 변경하는 미터기 조정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

택시 요금이 인상됐지만 미터기에 반영되지 않아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16일 새벽 4시부터 서울 택시요금이 인상됐다. 낮에는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심야 요금은 4600원으로 1000원씩 올랐다. 5년 만의 인상이다.

문제는 아직 미터기에 새로운 요금 체계가 적용되지 않아 택시비를 낼 때 택시 기사들이 요금표를 보면서 추가 요금을 수기로 기입해야 한다는 점이다.  

택시요금이 올랐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승객들과는 종종 언쟁도 벌어진다는 전언이다. 

서울시는 하루에 8000대씩, 택시 7만 2000대의 미터기를 이달 말까지 모두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