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방송사 사장 선임 국민대표단 운영, 검토하겠다는 취지"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2-18 11:17
"이용마 제안, 경청하고 검토해보겠다는 취지"

[사진=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

청와대가 18일 방송사 사장 선임과정에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국민대표단을 운영하는 방안과 관련, "검토하겠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용마 기자의 제안에 대해 문 대통령이 경청을 하고 검토를 해보겠다고 하는 취지이지, 그 자리에서 확답을 주거나 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 기자를 문병한 계기와 관련 "이 기자가 직전에 페이스북을 통해서 자신이 대통령에게 건의드리고 싶은 내용, 그리고 현재 자신의 몸 상태 등에 대해 쓴 글을 보고 문 대통령이 한 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암 투병 중인 이용마 기자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문병을 다녀간 사실을 알렸다. 이 기자는 "대통령의 집단지성에 관한 신뢰도가 높다.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점진적인 확대 방안에 대해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적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방송사 사장 선임과정에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국민대표단을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 찬성했다. 다만 법제화가 걸림돌이다"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