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슈퍼호황'에 보유현금 100조 첫 돌파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2-17 14:01
지난해 104조2100억원···2017년 대비 24.7%↑
연구개발·인수합병 등 '실탄' 확보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 삼성사옥 모습.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지난해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호황에 힘입어 창사 이후 처음으로 현금 보유액이 1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재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삼성전자가 보유한 현금 보유액(연결기준)은 총 104조2100억원으로, 전년 말(83조6000억원)보다 무려 24.7%나 늘어나며 처음으로 100조원을 돌파했다.

현금 보유액은 기업의 현금과 현금성 자산, 단기금융 상품, 장기 정기예금 등을 합친 것이다.

삼성전자의 현금 보유액은 지난 15일 종가 기준 시가총액(274조9000억원)의 약 38%에 해당하는 수치다. 2위 상장사인 SK하이닉스 시총(53조7000억원)의 두 배, 국내 2위 기업인 현대차 시총(25조8000억원)의 네 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지난해 현금이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총자산은 연말 기준 339조3600억원으로, 1년 만에 12.5%나 증가하며 역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금에서 차입금을 뺀 순현금도 89조550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현금 보유액이 20조원 이상 늘어난 것은 반도체 사업 실적 호조로 무려 44조34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린 게 가장 큰 요인이 됐다.

아울러 지난해 시설투자액이 2017년(43조4000억원)보다 대폭 줄어든 29조4000억원 수준에 머물면서 지출이 줄어든 것도 영향을 미쳤다.

배당금 지급액은 전년보다 49.9% 급증한 10조1900억원에 달하면서 처음으로 10조원을 넘어섰다. 다만 2017년 8조3500억원에 달했던 자사주 취득액은 8800억원에 그쳤다.

삼성전자가 엄청난 규모의 현금을 보유하면서 설비·연구개발(R&D) 투자는 물론 해외 기업의 인수·합병(M&A)을 위한 '실탄'을 확보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