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정송주 영업부장, 누계 6000대 판매 ‘그레이트 마스터’ 달성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2-17 13:01
-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 2018년까지 매년 평균 300여대 이상 판매 - 누계 판매 6000대 달성 판매직원에게 부여하는 '그레이트 마스터' 명칭 받아

그레이트 마스터(Great Master)로 임명된 정송주 기아차 영업부장(왼쪽)과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누계판매 6000대를 달성한 서울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을 '그레이트 마스터'로 임명하고 표창패와 상금을 수여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아차는 누계판매 6000대 이상을 달성한 판매 직원에게 그레이트 마스터란 명칭을 부여하고 포상하고 있다.

기아차에 따르면 1994년 공장 생산직으로 입사한 정송주 부장은 1999년 영업직으로 전직했으며 2006년 이후 14년 연속 기아차 판매왕 자리를 지켜왔다.

정송주 부장은 연평균 300대 이상의 판매 대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84% 증가한 767대를 팔아 누계판매 6000대를 달성했다.

정 부장은 "그레이트 마스터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기아차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항상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라며 "찾아주신 모든 고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