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암투병 중인 이용마 MBC 기자 '깜짝' 병문안

주진 기자입력 : 2019-02-17 13:07
이용마 기자 "참 고마운 분…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

[사진=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암 투병 중인 이용마 MBC 기자를 병문안했다.

이 기자는 17일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께서 문병을 다녀가셨다. 참으로 고마운 분”이라며 “나 같은 게 뭐라고 이렇게 챙겨주시니 고맙기 그지 없다”고 적었다. 그는 “김정숙 여사께서 직접 보내주신 무릎담요도 아주 긴요하게 쓰일 거 같다. 무엇보다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이다. 대통령 할아버지랑 직접 만나다니...”라고 했다.

이 기자는 “대통령은 얼마 전에 윤도한 소통수석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 대해서도 직접 답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앞서 이 기자는 지난 13일 윤 수석에게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를 유지해달라”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국민대표단 제도를 더 활성화해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대통령에게 전해달라고 부탁한 바 있다.

이 기자는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재벌 중심의 경제구조의 변화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보여주었다”며 “복지확충에 대해서도 불변의 입장이다. 적어도 경제정책에 관한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것 같아 무한 신뢰가 간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집단지성에 관한 신뢰도도 높다.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점진적인 확대방안에 대해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며 “방송사 사장 선임과정에 공론화위원회 방식의 국민대표단을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 찬성했다. 다만 법제화가 걸림돌”이라고 했다.

이 기자는 “국무위원 인사청문회 통과 여부를 국민대표단에게 묻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해보겠다는 뜻을 보였다. 이 방안이 조만간 실행되는 걸 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전 기자는 지난 2012년 MBC 노조 홍보국장으로 일하면서 '공정방송을 위한 170일 파업'을 이끌었다가 '사내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이후 서울대 대학원에서 <한국사회 계층균열의 등장과 정당 재편성>이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서울대 한국정치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활동했다. 하지만 지난 2016년 복막암 말기 판정을 받고 현재까지 투병 중이다.

문 대통령은 민주당 대표 시절인 2016년 12월에도 투병중이었던 이 기자를 찾아 위로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공정방송 요구하다 해직된 언론인들의 즉각 원상복직·명예회복과 언론 탄압·장악의 부역자들에 대한 책임처벌 등을 약속했다. 정권의 언론 탄압과 장악이 재발하지 않도록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법을 통과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016년 민주당 대표 시절, 투병중이던 이용마 기자를 병문안한 문재인 대통령[사진=인터넷]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