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마약 판매 의혹' 성추행 주장 A씨, 피의자로 출두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2-16 15:53
경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조사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여성 '애나'가 1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마약수사대 조사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VIP 고객을 대상으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는 중국인 여성 A씨가 16일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A씨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무슨 이야기를 할 거냐', '윗선의 지시가 있었느냐', '클럽 내 마약 판매가 있었느냐'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A씨는 롱패딩 점퍼를 입고 점퍼 후드를 둘러썼으며 검은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으로 출석했다.

경찰은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게 된다. 앞서 A씨는 버닝썬에서 강제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24일 김 모(28) 씨와 클럽 보안요원 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김씨는 클럽 직원에게 끌려가는 여성을 도우려다가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며 경찰과 클럽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버닝썬은 인기 아이돌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어 논란은 급격히 확산됐다. 승리는 현재 이사직을 사임한 상태다.

논란이 확산하자 서울지방경찰청은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클럽 내 성폭력, 마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 등을 살펴보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