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中 지역별 경제성장률 발표...산둥성 3위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2-12 17:07
中 GDP 규모 광둥·장쑤·산둥 순

 

중국 31개 각 성· 시·자치구 가운데 광둥(廣東)성, 장쑤(江蘇)성과 산둥(山東)성이 지역별 국내총생산(GDP) 규모에서 상위권을 차지했지만 지난 2017년보다 지역간 GDP 격차는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국 경제가 미·중 무역전쟁과 제조업 경기 둔화 압력이 심화돼 지역별 경제성장률에 큰 영향을 미친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12일 중국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每日經濟新聞)은 중국의 31개 각 성· 시·자치구가 발표한 지난해 경제성장률 자료를 분석한 결과, 광둥성의 작년 국내총생산이 지난 2017년보다 6.8% 늘어난 9조7300억 위안으로 '부동의 1위'를 지켰다고 밝혔다. 장쑤성과 산둥성은 각각 9조2595억 위안과 7조6500억위안으로 2, 3위를 차지했다.

산둥성의 경우 지난해 GDP 규모에서 3위를 유지했지만 1, 2위 지역인 광둥성, 장쑤성과의 격차가 각각 3700억 위안과 2900억 위안으로 지난 2017년보다 더 벌어졌다고 매체가 전했다. 

31개 성·시·자치구 가운데 최하위를 차지한 신장위구르자치구의 GDP 규모는 1400억 위안으로, 금융 허브 상하이와의 격차는 지난 2017년의 2조8800억 위안에서 3조3100억 위안으로 확대됐다.

아울러 31개 성·시·자치구 가운데 과반이 넘는 17개 지역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별 GDP 1위를 차지한 광둥성의 경우 목표치(7%)보다 0.2% 낮은 6.8%에 그쳤고, 2위인 장쑤성의 경우도 지난해 성장률이 6.7%로, 목표치(7%)보다 낮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