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라오쯔하오' 동인당, 불량벌꿀 논란에 매출 '뚝'…'김정은 효과' 무색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2-12 16:31
2018년 퉁런탕 매출액 24억원 감소 전망

중국 퉁런탕. [사진=인민망]


중국 '라오쯔하오(老字號, 오랜 역사를 지닌 중국 브랜드)' 퉁런탕(同仁堂, 동인당)의 지난해 매출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 인터넷판인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퉁런탕은 지난해 매출액이 1456만2900위안(약 24억958만원) 감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영업 이익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퉁런탕의 지난해 3분기까지 매출액은 104억7700만 위안에 달했다. 이는 2017년 1~3분기 매출액(204억5만 위안)보다 크게 감소한 수치이며 지난 2015년부터 매년 10% 수준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던 모습과는 전혀 상반된다.

​중국 청 나라 강희제 시기에 설립된 퉁런탕은 오늘날 명실상부한 중국 최고 중의약방으로 자리매김한 간판 제약 브랜드다. 현재 베이징(北京) 본점을 중심으로 중국 각지에 수십 개 분점이 있고 미국, 영국, 호주 등 전 세계로 지점을 확대하고 있다. 우리나라 종로에서도 퉁런탕 지점을 찾아 볼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퉁런탕의 위탁업체 옌청진펑(鹽城金蜂)식품에서 유통기한이 2년 이상 지난 꿀을 새 꿀과 섞어 재활용, 기존 꿀의 생산일자 표기도 교체해 판매한 사실이 폭로돼 그간 쌓아온 퉁런탕의 명성에 흠집이 갔다. 중국 라오쯔하오 기업이 유통기한 문제로 논란을 빚은 적이 이례적이라 중국 소비자에게 더 큰 충격을 떠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