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 첫 감소

조득균 기자입력 : 2019-02-12 12:17

지난해 제조업 제품 공급 총량이 통계 작성 이래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반도체, 건설업 부진으로 관련 제품 공급이 감소한 영향이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4분기 및 연간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은 전년보다 0.1% 감소했다. [자료=통계청 제공]


지난해 제조업 제품 공급 총량이 통계 작성 이래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반도체, 건설업 부진으로 관련 제품 공급이 감소한 영향이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4분기 및 연간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은 전년보다 0.1% 감소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이 줄어든 것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전년에는 증가율이 3.8%로 2011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으나 한 해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국산은 금속가공, 기계장비 등에서 1.0% 줄었고, 수입은 식료품·전자제품 등에서 2.6% 증가했다. 최종재 국내공급은 전년 대비 0.5% 증가했다. 아울러 소비재는 1.6% 증가한 반면, 자본재는 1.2%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와 금속가공이 5.7%와 6.6% 감소한 반면, 식료품은 5.2% 증가했다.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25.7%로 0.3%포인트 상승했다.

최종재의 수입점유비를 보면 소비재는 0.8%포인트 상승했지만, 자본재는 1.1%포인트 하락하면서 전체적으로 0.1%포인트 하락한 27.1%를 기록했다.

중간재는 0.6%포인트 오른 24.9%였다. 업종별로는 석유정제(2.8%포인트), 전자제품(1.1%포인트), 식료품(1.1%포인트) 등의 수입점유비가 상승했다. 기계장비(-1.2%포인트)와 1차금속(-0.8%포인트)은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