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불통’ 대한민국, 민심 갈랐다] 결국 물먹은 부산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2-13 03:00
주민 반대로 식수 공급 철회 공업 용수 활용 방안 재검토 서부산 허브도시도 불투명

부산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 [사진=아주경제 DB]

부산 기장에 지어진 국내 최대 규모 해수담수화 시설은 식수(생활용수) 공급이 아닌 공업용수 활용으로 가닥이 잡혔다. 구체적으로 정부와 부산광역시는 바닷물을 끌어다 생산한 담수를 울산 산업단지에 공업용수로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고리 원자력발전소와 인접해 안전 문제가 불거진 뒤 주민 반발에 막혀 시설이 방치된 지 5년여 만이다.

다만 설립 비용 대비 낮은 경제성, 불투명한 사업 지속가능성 등은 과제로 남아 현실적인 활용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12일 환경부, 부산광역시 등에 따르면 해수담수화 시설을 통해 생산한 수돗물을 기장 지역에 공급하는 안을 철회하기로 했다.

고리 원자력발전소 근처 바닷물을 식수로 쓸 수 없다는 기장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힌 지 5년여 만에 다른 방안을 찾기로 한 것이다. 현재 정부와 부산시는 울산 산업단지 내 공업용수 등을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부산시 관계자는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 활용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해왔고, 주민들이 반대하는 식수 공급 계획은 접기로 했다”며 “지난 1월 30일 첫 회의를 열어 공업용수 활용 안을 검토하기로 했고, 이달 다시 실무적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수담수화 사업은 2006년 건설교통부(현 국토교통부)가 물 산업 수출 등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연구개발(R&D) 혁신 과제로 시작했다.

2017년 6월 정부조직법 개편 후 ‘물관리 일원화’ 차원에서 해수담수화 사업 주관 부처가 국토부에서 환경부로 넘어왔다.

당시 낙동강 물 공급 문제로 새 식수원을 찾고 있던 부산시는 바닷물을 민물로 바꾸는 해수담수화 시설 유치에 성공했다. 이어 기장군민에게 식수를 공급할 목적으로 2014년 12월 담수화 플랜트 시설을 완공했다.

하지만 지리적 특성상 기장군이 고리 원전에 인접해 있다는 이유로 안전 문제가 불거졌고, 주민들은 수돗물 공급 계획을 철회해줄 것을 요구했다.

부산시는 430차례 넘게 수질 검증 및 조사를 했고, 담수화한 수돗물이 안전하다는 결과를 발표했지만 돌아선 민심은 바뀌지 않았다. 이후 해수담수화 설비는 원전 냉각용수 활용 외 별다른 활용방안을 찾지 못한 채 가동이 중단돼 왔다.

해수담수화로 친환경 수소 에너지원 개발, 농업·공업용수 활용 방안 등이 거론됐지만 생산 단가 대비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이 또한 추진되지 못했다.

국비·시비·민간자본 등 총 2000여억원을 들여 지은 해수담수화 시설이 애물단지로 전락하면서 ‘혈세낭비’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해수담수화 수돗물과 관련해 주민들의 불신이 여전해 ‘서부산권 담수화 글로벌 허브도시’ 육성 사업도 불투명한 상태다. 때문에 실현가능한 해수담수화 시설 활용책을 시급히 찾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