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오세훈 보이콧 접고 당대표 출사표

김세구 기자입력 : 2019-02-12 10:52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2일 "과거로 퇴행하는 당의 역주행을 막아내고,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 등록에 앞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